2016. 01. 28

매일경제

러닝카드, 교육 업계의 넷플릭스 될 것

머신러닝 기반 추천 알고리즘으로 적합한 교육 컨텐츠 제공…“사교육비 절감에 일조할 것”

사용자만 200만명이 넘는 교육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클래스팅이 설립 이후 첫번째 신규 서비스를 내놨다. 바로 맞춤형 학습 컨텐츠 플랫폼인 러닝카드다. SNS를 통해 확보한 빅데이터를 머신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정교한 추천 알고리즘을 제공함으로써 교육 업계의 넷플릭스가 된다는 목표다.

클래스팅은 20일 서울 강남구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교육계 관계자 50여명을 초빙해 러닝카드 첫 공개 시연을 가졌다.

이날 공개된 러닝카드는 모바일에 적합한 카드 형태로 교재를 제작해 학생들에게 배포하는 플랫폼이다. 제작 툴은 클래스팅이 제공하며 모바일 기기나 개인용 컴퓨터(PC)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최적화해주는 기능을 갖췄다. 이미지, 동영상을 모두 지원하며 개념 설명, 영상, 그림, 퀴즈 등 다양한 형태로 교육 컨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만들어진 카드는 클래스팅에 가입한 학생들에게 노출돼 학습을 유발한다. 특히 클래스팅이 확보한 가입자들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장 적합한 컨텐츠를 추천해 제공하는 머신러닝 기반 시스템이 구현돼 있어 각 학생들에게 적합한 학습 카드를 추천한다. 김태우 러닝카드 프로젝트 매니저(PM)는 “클래스팅 학생 개개인의 소셜 데이터와 러닝카드 성취도를 종합 분석해 학생에게 꼭 맞는 공부거리를 매일매일 배달 해주는 인공지능 학습비서”라고 설명했다.

클래스팅은 특히 머신러닝에 기반한 추천 알고리즘에 무게를 뒀다. 아마존, 넷플릭스의 강점 중 하나로 꼽히는 정교한 추천 알고리즘을 러닝카드에도 적용해 학습을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학생들이 다양한 교육 컨텐츠의 홍수 속에 어느 것이 제일 도움이 되는지 몰라 이것저것 시도하면서 많은 사교육비를 지출하는 것이 현실인데 클래스팅이 보유한 학습 빅데이터를 활용해 가장 알맞는 컨텐츠를 추천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추천은 클래스팅 내에서 이뤄져 사용자들에게 자연스럽게 노출된다. 김 매니저는 “클래스팅은 전국 학생 3명 중 1명이 사용하는 국내 최대 교육 소셜 플랫폼”이라며 “클래스팅 내에서 월간 약 3억6000천만번의 추천 노출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러닝카드는 현재 클래스팅에 가입한 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비공개 테스트 중이며 오는 4월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EBS, 대교 등이 비공개 테스트에 교육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면 참가 교육회사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학생들을 대상으로는 월당 1만9900원의 가입비를 받으며 교육회사들은 러닝카드의 클릭 횟수별로 컨텐츠 제공료를 지급받는다.

조현구 클래스팅 최고경영자(CEO)는 “러닝카드는 학생들이 동기를 획득할 수 있도록 매일 최적화된 공부 꺼리를 배달하는 교육 컨텐츠 플랫폼”며 “학습 효율 증대와 과도한 사교육비 지출을 경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김용영 기자

기사 전문 보기